방문자 통계

본문 바로가기

고성군

국가상징

전설

계승사와 석간수

금태산(金太山) 기슭에 자리잡은 계승사의 전신은 금태사(金太寺)인데 신라 문무왕 15년(서기 675년)에 의상대사가 창건하였다고 전해진다. 계승사의 기암괴석(奇岩怪石) 절벽 사이에서 솟아나는 석간수(石間水)는 약수로 유명하였으며, 이곳에 얽힌 전설은 석간수가 솟아 나오는 곳에서 매일 부처님의 공양미(供養米)가 3되 2홉이 솟아 나왔는데 시봉행자(侍奉行者)가 욕심을 부려 공양미가 많이 나오도록 수벽을 키웠더니 그만 그날부터 공양미는 나오지 않고 석간수만 솟아 나왔다고 한다. 그리고 고려말에 이성계가 산남도(山南道)로 내려왔다가 이 절에서 조선창업(朝鮮創業)의 꿈을 꾸고 간 후에 조선을 건국하였다고 하여 계승사가 있는 산을 금태산(金太山)으로 명명하였다고 전해진다.

담당부서영현면 총무담당  

배너모음